"동두천우체국 축소 및 양주 통합은 반대한다"

이재성 | 기사입력 2024/06/09 [15:19]

"동두천우체국 축소 및 양주 통합은 반대한다"

이재성 | 입력 : 2024/06/09 [15:19]

 

동두천우체국이 폐지되는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동두천시의회는 최근 우정사업본부가 발표한 동두천우체국 축소 및 양주 통합 계획에 대해 깊은 우려와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에서 의원들은 "동두천우체국은 1913년 10월 1일 동두천 우편소로 개국해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동두천의 역사와 함께해온 기관이다"라며 "그러나 이번 통합 계획으로 인해 동두천우체국의 인력이 22명이나 감소하게 되며, 이에 따라 시민들의 우편 및 금융 서비스 접근성이 크게 저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동두천은 70년이 넘도록 국가안보를 위해 앞장서 희생해 온 지역이다"라며 "이번 계획은 지역의 희생을 외면한 채 또 다른 불편과 피해를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시의회는 동두천우체국의 격하 및 양주우체국과의 통합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체국의 역할과 기능이 그대로 유지되고, 지역 주민들에게 고품질의 우편 및 소포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시의회는 동두천시민 모두와 함께 이번 예정된 통합 계획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동두천우체국의 위상 유지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이재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