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백령~인천간 직항운항과 야간조업 허용 정부건의

김낙현 | 기사입력 2018/11/01 [18:16]

인천시, 백령~인천간 직항운항과 야간조업 허용 정부건의

김낙현 | 입력 : 2018/11/01 [18:16]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일부터 완충수역 적대행위 중단발효가 됨에 따라 서해5도 무력긴장이 완화되고 완충지대가 된 백령~인천간 직항운항과 야간조업 허가를 해수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백령간 222Km를 운항하는 3척의 여객선은 NLL 해역을 우회운항함에 따라 연료비 과다 발생 및 도서민의 이동시간도 4시간 이상 소요돼 도서민이 1일 생활이동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접경지역이라는 긴장속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또한, 시는 서해5도 서북도서 야간운항 규정으로 야간운항은 전면 금지돼 야간에 자유로이 도서민이 육지를 나올 수 있는 기회는 전무하며, 야간조업 허가도 제한돼 있어 어업생계권과 이동자유권 보장은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다.

 

야간조업은 현재 서해5도서 어업인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조업시간을 주간조업에서 일출 전 1시간 전부터 일몰 후 3시간까지 연장 조업 및 어장확장(306㎢) 등을 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 국방부 등 중앙부처에 건의 및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남북평화 완충지대로 들어가는 길목에 반드시 보장받아야 하는 사항으로 NLL해제로 인한 백령~인천 직항으로 4시간에서 30여분 정도 단축으로 도서민의 이동자유권 보장을 지켜줘야 한다"며, "야간조업 시간이 완화된다면 어민들은 정주여건 개선 및 생활소득이 증대돼 서해5도서는 평화의 바다, 희망의 바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유미, 겨울코트 화보로 로맨틱 감성 발산 '백치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