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서울 힘 합쳐 감염병 대응력 높여 나간다!

배종석 | 기사입력 2018/12/05 [14:26]

경기·인천·서울 힘 합쳐 감염병 대응력 높여 나간다!

배종석 | 입력 : 2018/12/05 [14:26]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5일 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 2018 하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신낭현 도 보건복지국장, 조정옥 도 감염병관리과장을 비롯해 경기·서울·인천 감염병 소관업무 담당공무원 및 감염병관리지원단장, 연구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수도권 간 감염병 공동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협의회는 서울, 인천, 경기 순으로 반기 1회 주관을 하고 ▲정책사업과 주요 사례 등 교류, 광역 감염병 발생 시 역학조사 공동 대응 ▲유사시 공동방역조치 등 협력, 지역 재난상황 발생 시 인적·물적 자원 협력 ▲수도권 감염병 공동 협의회 구성 및 운영(반기별 1회)을 개요로 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수도권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공동이용 제안 ▲의료관련감염 예방·대응 수도권 협력네트워크 구성 제안 ▲경기도 감염병관리정보시스템 공동이용 제안 ▲경기·서울·인천 감염병관리지원단 정례회의 추진을 건의했다.

 

인천시는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인천지역 우선 지정 건의 ▲의료기관 ‘원인불명’ 환자 집단발생 대응체계 정비 요청 등을 안건으로 내놨다. 서울시는 사전 안건이 없었다. 

 
신낭현 도 보건복지국장은 “지난 2017년 3월 수도권 단위 감염병 발생 및 사업 공동 대응 강화의 일환으로 경기·서울·인천이 공동협의회 협약에 따라 이번에 경기도가 주관하게 됐다”며 “지난 9월 메르스 사태를 잘 마무리한 것을 보니 수도권의 감염병 대응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했으며, 향후 도는 대한민국 감염병 예방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희영 경기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최근 발생한 홍역과 메르스 감염 사태를 보고 세부적으로 환자들에 대한 세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동선, 역학조사, 확진 환자와 접촉자 주소 분포를 지역별로 통계를 내 한눈에 식별이 쉽도록 해봤다”며 “효과적인 감염병 관리에 도움이 되도록 수도권에서 데이터 작업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도현 인천시 감염병대응팀장은 “인천이라는 지역은 공항과 항만으로 감염병에 취약한 구조를 가진 도시다. 전문병원 설립 요청을 했지만 당장 건립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협의체를 기반으로 튼튼한 시스템을 먼저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윤승아, 추운 날씨에도 변함없는 '동안 미모' 뽐내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