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갑질행위', 벗겨도 계속 나오는 '양파껍질'

여한식 | 기사입력 2018/12/05 [15:51]

양진호 '갑질행위', 벗겨도 계속 나오는 '양파껍질'

여한식 | 입력 : 2018/12/05 [15:51]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갑질행위가'가 양파껍질처럼 끝없이 나오고 있다.

 

5일 고용노동부는 양 회장이 실제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터넷기술원그룹 계열사인 한국인터넷기술원, 한국미래기술, 이지원인터넷서비스, 선한아이디, 블루브릭 등 5개사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했다.

 

고용부의 특별근로감독 결과, 폭행, 취업 방해, 임금 체불을 포함한 46건의 노동관계법 위반이 적발됐다.

 
실제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4월 개별 연봉 협상 과정에서 임금을 올려달라고 요구한 직원에게 콜라가 든 유리컵을 집어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양 회장은 같은 해 12월에는 다른 직원이 퇴사해 동종 업계 회사에 취업하자 그 직원에 관한 부정적인 말을 그 회사 측에 한 것으로 드러나 결국 그 직원은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양 회장은 여성 직원에게 직장 내 성희롱은 물론 신체적 접촉도 있었던 것으로 조사된 것은 물론 지인이 회사를 방문해 여성 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도 이를 막지 않고 내버려 둔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회식 때 직원들에게 생마늘이나 겨자를 강제로 먹이거나 과음과 흡연을 강요하고, 심지어 직원에게 머리 염색을 강요했다는 의혹도 사실로 드러났다. 

 
아울러 연장, 야간, 휴일근로수당 등 모두 4억7천여만원에 달하는 임금 체불, 서면 근로계약 미체결 등 다수의 노동관계법 위반도 적발됐다.

 

한편 고용부는 양 회장 계열사의 노동관계법 위반 중 폭행, 취업 방해, 임금 체불 등 형사 처벌 대상에 대해서는 보강 수사를 거쳐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윤승아, 추운 날씨에도 변함없는 '동안 미모' 뽐내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