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한국 VS 바레인, "김진수가 해냈다"

김진수 연장전 결승골로 한국, 바레인 2대 1로 물리치고 8강행

여한식 | 기사입력 2019/01/23 [03:13]

(아시안컵)한국 VS 바레인, "김진수가 해냈다"

김진수 연장전 결승골로 한국, 바레인 2대 1로 물리치고 8강행

여한식 | 입력 : 2019/01/23 [03:13]

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연장전 끝에 바레인을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벤투호는 2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카타르, 이라크의 경기 승자와 25일 오후 10시에 만난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백포를 이뤘고, 중원은 황인범과 정우영이 지켰다. 2선 공격진으로는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나섰고,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자리했다. 골키퍼는 조별리그와 마찬가지로 김승규가 맡았다. 

 

전반전은 쉽지 않았다.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며 여러 차례 바레인의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공을 넣었지만 마지막 슈팅까지 연결되지 않아 애를 먹었다. 바레인은 전반 4분 마르훈의 기습적인 슈팅을 포함해 때때로 위협적인 공격을 펼쳤고, 거친 플레이로 치열한 몸싸움을 불러일으켰다. 

 

한국은 점차 공격의 날을 다듬었다. 전반 34분에는 황인범의 송곳 같은 패스가 페널티에어리어 중앙에 있던 황희찬에게 연결됐지만 황희찬은 슈팅 기회를 놓쳤다. 황희찬은 전반 43분 득점으로써 이를 만회했다.

 

손흥민이 중앙에서 오른쪽 측면의 이용에게 패스했고, 이용이 크로스한 공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황희찬이 이를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 그물을 흔들었다. 

 

1-0으로 앞선 채 후반전을 시작한 한국은 전반전보다 많은 슈팅 기회를 잡으며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10분에는 황희찬이 아크 근처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어냈으나 정우영의 땅볼 프리킥은 아쉽게도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15분께부터 바레인의 공격이 살아났다. 벤투 감독은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를 환기하고자 했으나 바레인의 기세는 이어졌다. 후반 25분 라시드 왼발 슈팅이 골문 구석을 향했고 김승규가 가까스로 선방해냈다. 

 

한국은 후반 32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알후마이단의 슈팅은 홍철이 골라인 근처에서 걷어냈지만 튀어나온 공을 알로마이히가 차 넣었다.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 지동원, 후반 44분 이승우를 투입하며 다시 골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3분에는 황의조가 바레인 수비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키퍼와의 1대1 상황까지 만들었지만 오른발 슈팅은 아쉽게 빗나갔다. 

 

경기는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보다 적극적으로 골을 노린 한국은 연장 전반 17분 다시 승기를 잡았다. 해결사는 교체 투입된 지 십분 남짓 지난 김진수였다. 오른쪽 풀백 이용의 크로스를 왼쪽 풀백 김진수가 헤더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연장 후반전에도 한국의 기세가 이어졌다. 연장 후반 2분 주세종의 슈팅은 골대를 맞았다. 한국은 연장 후반전 막바지까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2-1 승리를 지켰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황승언 화보 장인의 클래스 다른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