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재판 앞두고 공무원들은 "조심 또 조심?"

도 관계자들, 말을 아끼는가 하면 일부 공무원들은 민감하게 반응하는 등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2/07 [17:03]

이재명 경기도지사, 재판 앞두고 공무원들은 "조심 또 조심?"

도 관계자들, 말을 아끼는가 하면 일부 공무원들은 민감하게 반응하는 등

배종석 | 입력 : 2019/02/07 [17:03]


경기도가 조용하다.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 최근 잠재적인 대권 후보로 거론됐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법정구속되는가 하면 앞서 김경수 경남지사까지 구속되는 등 그야말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정치변화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공직선거법과 친형 정신병원 입원 사건, 검사 사칭 등 각종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겐 이들 두명의 법정구속은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다보니 경기도청 직원들의 표정이 밝지 않다. 심지어 이재명 도지사의 문제를 질문하는 부분에 대해선 말을 조심하는가 하면 아끼는 분위기다.

 

A 직원은 "대부분 직원들이 말을 조심하고 있다"며 "자칫 말 실수로 언론에 보도라도 되는 날에는 더욱 큰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언론 인터뷰도 거부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청내 상황을 귀뜸했다.

 

또다른 B 직원은 "조마조마한 것이 솔직한 심정"이라며 "재판결과가 어떻게 날지 모르겠지만 자칫 좋지않은 결과라도 나온다면 도정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어 모두가 쥐 죽은 듯이 일만 하는 모습과 함께 사무실에서도 찬바람이 분다"고 전했다.

 

반면 대변인실 관계자는 "당연히 민감하게 받아 들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언론이 자꾸 이상한 분위기로 부추기는 것 같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법원은 지난 1월 24일까지 대장동 개발 업적 과장·검사 사칭 의혹에 대한 심리를 진행했으며, 오는 14일 공판에서부터는 친형 강제입원 의혹을 다룰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황승언 화보 장인의 클래스 다른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