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 어선 75척 해상 시위, "조업 생존권 보상하라"

강금운 | 기사입력 2019/04/10 [18:39]

서해5도 어선 75척 해상 시위, "조업 생존권 보상하라"

강금운 | 입력 : 2019/04/10 [18:39]

서해5도 어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어장 확장 이후 기존 어장 조업구역 단속이 강화돼 피해를 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어민들은 어선 70여척을 몰고 해상 시위를 벌이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10일 서해5도어업인연합회와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해5도 중 연평도를 제외한 백령·대청·소청도 어민 130여명은 이 날 오전 백령도 용기포 신항 인근에서 궐기대회를 열었다.

 

어민들은 "최근 정부는 남북 긴장 완화를 반영한 평화수역 1호 조치로 서해5도 어장확장을 발표했다"며 "그 과정에서 민주적 절차는 없었고 서해5도 민관협의체라는 소통 채널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발표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어민들은 "특히 해군은 어민들을 가두리 양식장 수준의 조업구역에 몰아 놓고는 이탈하면 ‘북과 충돌할 우려가 있다’는 말을 되풀이한다"며 "서해5도 어민들의 절절한 생업과 생존 문제는 뒷전으로 미뤄놓은 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민들은 "이달부터 백령·대청·소청도 남쪽에 새로 생긴 D어장(154.6㎢)은 어민들이 원하던 섬과 가까운 곳이 아닌 어선으로 왕복 5∼6시간이나 걸려 사실상 조업을 할 수 없다"며 "기존 어장에서 해군 등의 조업구역 단속이 강화돼 과거보다 조업 환경이 열악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어민들은 "백령도 동북단 해상과 대청도 동단에서 북한이 주장하는 경비계선 인접 해상까지를 새로운 어장으로 지정해야 한다"며 "해수부·옹진군·해군·해경 등으로 분산돼 있는 연안어업 통제권한이 해경으로 일원화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 해 2차례 어민들과 민관협의회를 열어 의견 수렴한 결과를 토대로 관계기관과 협의 후 확정했다"며 "어선 안전과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지켜보며 어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추가로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희진, 푸켓에서 보여준 '청량+러블리' 여름 화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