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스마트폰 교실' 수강 2000명 돌파

하기수 | 기사입력 2019/04/14 [09:54]

SK텔레콤, 'T스마트폰 교실' 수강 2000명 돌파

하기수 | 입력 : 2019/04/14 [09:54]


전국 SK텔레콤의 지점·대리점이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정보통신기술(ICT) 배움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14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전국 300여개의 T월드 매장(공식인증대리점)에서 시행 중인 ‘알기 쉬운 T스마트폰 교실(이하 ‘T스마트폰 교실’)’ 누적 수강생이 프로그램 시작 5개월만에 2000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SK텔레콤 경기도 일산 지점에서 초등학교 학생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신나는 코딩 교실’ 첫 수업이 열렸다.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신나는 코딩 교실’을 전국 주요 도시의 10여개 지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T스마트폰 교실’은 SK텔레콤이 지난 해 11월 매장 54개에서 시작한 실버세대 대상 스마트폰 무료 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는 전국 매장 300곳으로 확대 시행 중이다.

 

‘T스마트폰 교실’은 매장 상황에 따라 매주 또는 격주 1회로 1시간 가량 열리며, 교육 내용은 실버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스마트폰 조작·카카오톡 활용같은 기초부터 금융·멤버십·교통·카메라 앱 이용법 등 심화된 내용까지 다룬다.

 

SK텔레콤이 수강생 대상 설문 조사를 펼친 결과, 실버세대가 가장 유용하다고 대답한 스마트폰 기능은 △기본설정 변경(벨소리, 배경화면 등) △카카오톡 등 메신저 이용법 △소셜 네트워크서비스(네이버밴드, 다음카페 등) 활용법 순이었다.

 

대중교통앱 사용법에 대한 강의도 호평을 받았다. 버스 도착시간에 맞춰 정류장에 가는 방법, 원하는 출구로 가장 빨리 나갈 수 있는 하차문 정보 등 실버세대의 실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알 수 있어 유익하다는 평가다.

 

‘T스마트폰 교실’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실버 택스(Silver Tax, 디지털 소외를 겪는 노년층이 같은 상품·서비스에 대해 젊은 층보다 더 비싸게 지불하는 현상)’를 해소하는 데도 기여하고 있다. 수강생들이 스마트폰을 통한 각종 간편결제·금융·멤버십 앱 이용 방법을 배우면서 기존에 받지 못했던 할인·적립 혜택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T스마트폰 교실’ 수강을 원하는 고객은 누구나 신청해 참여하면 된다. T월드에 접속한 뒤 고객지원/행복커뮤니티센터로 들어가 주소지 주변의 교육장을 예약할 수 있다. ‘T스마트폰 교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SK텔레콤 고객센터(114)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 유영상 MNO 사업부장은 “’T스마트폰 교실’과 ‘신나는 코딩 교실’은 SK텔레콤의 유통망과 ICT 기술을 개방·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자는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하나”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공유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보통신 격차 해소 등 사회적 가치를 지속 창출하겠다”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희진, 푸켓에서 보여준 '청량+러블리' 여름 화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