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박승원 광명시장, "벌써부터 '레임덕 현상' 오나?"

시를 비롯, 시 산하 기관에 꽃배달과 떡전달 금지 지시했는 데 한 달도 안돼.....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5/15 [15:52]

(2보)박승원 광명시장, "벌써부터 '레임덕 현상' 오나?"

시를 비롯, 시 산하 기관에 꽃배달과 떡전달 금지 지시했는 데 한 달도 안돼.....

배종석 | 입력 : 2019/05/15 [15:52]

광명도시공사 김종석 사장과 직원들의 일탈행위에 대한 비판여론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더욱이 이번에는 박 시장이 특별지시를 통해 시청 직원과 시 산하 기관들에게 승진 등 인사는 물론 어떠한 일에도 꽃배달과 떡전달 등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특별지시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지난 4월 17일 '청렴하고 깨끗한 광명시'를 만들겠다며 특별지시를 통해 시청 직원을 비롯, 시 산하 기관에 승진 등 인사와 함께 다른 어떠한 일에도 꽃배달과 떡전달 등을 금지하라는 내용을 전달했다. 

아울러 시는 박 시장의 지시사항이라며 공문까지 만들어 내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이런 지시사항이 전달된지 채 한달도 안돼 5월초 김종석 사장과 직원들이 김 사장 병원 퇴원기념과 함께 출근을 축하한다며 손편지와 꽃배달을 전달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시민들은 박 시장의 특별지시 사항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아예 지시사항조차 무시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벌써부터 '레임덕 현상'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심지어 박 시장은 최근 지인이 시장취임을 뒤늦게 축하한다며, 조그만 화분을 전달하려는 것조차 직접 거부하는 등 스스로 '청렴한 광명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과는 달리 시 산하 기관에서 전혀 박 시장의 생각과는 다른 방향으로 흐르면서, 조직 장악력에도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공무원들도 광명도시공사 사태에 대해 지나치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공무원들은 "분명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은 구별돼야 하는 데 공사의 모습을 보면서 한심하다는 생각을 지을 수 없다"며 "박 시장 지시사항이 내려간지 얼마안돼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시민들도 "광명시민들이 생각하는 수준과는 전혀 다르게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서 한심하다는 생각마저 든다"며 "이번 일들에 대해 제대로 잡지 못하고 넘어간다면 나중에 더 큰 문제가 발생할 경우 겉잡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시 관계자는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최대한 그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아성, 더위 잊게 하는 여름 화보 청량감 '가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