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5구역, 관리처분계획 부결 놓고 조합원 "첨예한 대립"

평형대 배정 놓고 갈등 겪었던 조합원들은 사업비 상승과 조합장 사퇴 등 요구하며 갈등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6/10 [16:01]

광명5구역, 관리처분계획 부결 놓고 조합원 "첨예한 대립"

평형대 배정 놓고 갈등 겪었던 조합원들은 사업비 상승과 조합장 사퇴 등 요구하며 갈등

배종석 | 입력 : 2019/06/10 [16:01]

광명5구역 재개발사업(뉴타운 사업)이 첨예한 대립을 겪고 있다.

10일 시와 조합 측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 7일 광명1동 광일교회에서 총회를 갖고 '관리처분계획'에 대한 승인절차에 들어갔다.

그러나 조합 측의 일방적인 평형대 배정에 불만을 갖고 비대위를 구성한 일부 조합원 수십여 명은 총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조합원들을 출입을 막는 등 강력히 대응하면서, 당초 '관리처분계획'을 승인하려던 조합 측의 계획이 무산돼 버렸다.

이에 '관리처분계획' 승인이 무산됨에 따라 당분간 사업추진에 상당한 장애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평형대에 불만을 갖고 있는 조합원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어 향후 추진상황도 불투명한 상태다.

여기에 이 날 총회를 무산시킨 비대위는 조합 측의 일방적인 평형대 배정 뿐만 아니라 '사업비 상승'이 높다며 현 조합 측을 불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관리처분계획' 즉, 이주계획이 무산됨에 따라 사업추진에 순조롭지 못한 진행이 예상된다.

그렇지만 조합 측은 '관리처분계획'이 늦어질 경우 또다른 사업비 상승은 물론 자칫 사업추진에 막대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빠르면 이 달 안에, 늦어도 다음 달에 '관리처분계획'을 다시 승인철자에 들어가겠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하지만 신뢰할 수 없는 조합 측에서 개최하는 총회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를 무산시키겠다는 비대위 측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자칫 물리적인 충돌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평형대에 대해선 조합 측이 대부분의 의견을 받아들여 큰 평형대로 늘리는 것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며 "여기에 평형대 외에 사업비 상승이 높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사업비 상승은 불가피한 부분이 있지만 일단 조합 측이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5구역 재개발사업은 조합원 2,068명에 지하 4층, 지상 37층에 18개동 3,091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서는 사업으로 지난 2011년 11월 1일 조합 설립과 2017년 11월 30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추자현 화보, 내추럴함 부터 우아함까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