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서 "이상한 냄새가 폴폴~~~"

입찰 과정에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등 향후 파장이 만만치 않을 듯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7/08 [18:27]

(1보)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서 "이상한 냄새가 폴폴~~~"

입찰 과정에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등 향후 파장이 만만치 않을 듯

배종석 | 입력 : 2019/07/08 [18:27]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전경 사진(자료 사진)


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입찰과정에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8일 시와 업체에 따르면 시는 지난 5월 24일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위탁운영 용역 제안서 제출 안내 공고'를 40일간 낸 후 7월 3일 위탁용역에 참여할 업체들을 대상으로 제안서를 접수받았다.

하지만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는 현재 위탁운영을 하고 있는 동부건설 단 한 곳만 제안서를 제출해 유찰됐다. 그래서 시는 제안서 업체가 한 곳에 불과함에 따라 입찰규정에 따라 다음 날인 같은 달 4일 재공고를 실시하고 오는 15일까지 공고 후 다음 날인 16일 업체로부터 제안서를 다시 받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참가업체가 단 한 곳에 불과해 유찰될 경우 시는 동부건설을 대상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수의계약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의 예상대로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할 경우 지난 1999년부터 무려 20년이 넘도록 위탁운영을 동부건설과 체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그 동안 시는 3년 위탁운영 기간을 두고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해 왔으며, 2013년 단 한 번 역시 입찰을 실시한 결과 동부건설이 위탁자로 선정됐다.

이에 대해 업체들은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업체 관계자들은 "광명 자원회수시설의 경우 입찰 참가자격 기준을 보면 동부건설 만 참여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돼 있다"며 "입찰 참가자격을 완화하도록 수차례 요청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업체들은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지만 이번에도 유찰될 확률이 높으며, 결국 유찰되면 시는 동부건설과 또다시 수의계약을 체결하려고 할 것"이라며 "지금 상황에서는 입찰이 동부건설에게 수의계약을 주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어 어느 누구도 참여할 수 없는 구조"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시 관계자는 "서너개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는 데 단 한 곳만 제안서가 들어와 다소 의아하게 생각했다"며 "일부 업체에서 입찰 참가자격 완화를 요청해와 한 동안 갈등을 겪었다. 그렇지만 입찰 자격기준을 많이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 관계자는 "또다시 유찰되면 입찰관련 법령에 따라 현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며 "도대체 어떤 업체가 문제를 제기하는지 궁금하다. 전반적으로 보면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채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썸머 화보' 大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