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아더 왕을 만나 또 인생캐 경신!

여한숙 | 기사입력 2019/07/10 [12:21]

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아더 왕을 만나 또 인생캐 경신!

여한숙 | 입력 : 2019/07/10 [12:21]

김준수가 '엑스칼리버' 아더 역을 통해 또 한번 인생캐를 경신했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왕의 운명을 타고난 빛나는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지니 청년 ‘아더’ 역을 맡은 김준수.

2010년 뮤지컬 '모차르트'를 시작으로 '엘리자벳', '드라큘라', '데스노트', '도리안 그레이' 등 다수의 작품에서 차곡차곡 입지를 넓히고 내공을 쌓아왔고, 운명적으로 만난 '엑스칼리버'의 아더를 통해 대체불가한 배우임을 재입증했다.

믿고 보는 뮤지컬 배우로 거듭난 김준수에게 '엑스칼리버'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역대급 규모를 자랑하는 국내 창작 초연 무대에서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어 나가야하기 때문. 하지만 개막 이후 보여준 김준수의 존재감은 ‘역시나’였다.

마을 사람들과 어울리며 칼싸움을 즐겨했던 평범하지만 용감한 청년 아더부터 마법사 멀린을 만나 성검 엑스칼리버를 뽑고 진정한 지도자로 거듭나기까지, 마치 롤러코스터를 탄 듯 굴곡 많은 아더의 서사를 완벽하게 펼쳐내며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한 것.

특히 내밀한 감정 연기가 돋보였다. 수많은 위기를 견뎌내며 분출하는 분노, 사랑하는 기네비어에게 느끼는 설렘, 진정한 왕이 되기 위해 받아들여야만 하는 외로움 등 다채로운 감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한 것. 눈에 띄는 얼굴 표정뿐만 아니라, 미세한 손동작과 깊은 눈빛으로 아더의 내면을 보여주며 매 공연마다 관객들의 열띤 호흥과 뜨거운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뮤지컬 배우 김준수에게서 빼놓을 수 없는 넘버 소화력과 미성이 돋보이는 가창력 또한 인상적이었다. 이전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오며 남다른 친분을 자랑한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음악을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한 것이다.

극 초반 순수한 청년미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변하지 않은 영원한 연대', 자신의 길을 걷겠다고 외치는 '난 나의 것', 성검 엑스칼리버를 뽑아들며 1막을 장식하는 '기억해 이밤', 그리고 운명을 순응하고 왕의 길을 걷기 전 부르는 넘버 '왕이 된다는 것' 등 다양한 넘버를 김준수만의 음악 색깔로 재해석, 진정한 '샤아더'를 탄생시켰다.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성장하는 아더를 만나 새로운 인생캐를 경신한 김준수. 진솔한 연기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몰입도를 이끌어내는 김준수의 아더가 얼마나 더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지, '엑스칼리버'의 마지막까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엑스칼리버'는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오는 8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여한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채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썸머 화보' 大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