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서 버스기사, 기침하다가 버스 인도로 '돌진'

김낙현 | 기사입력 2019/09/15 [18:00]

인천 남동구서 버스기사, 기침하다가 버스 인도로 '돌진'

김낙현 | 입력 : 2019/09/15 [18:00]
인천 남동구 논현동을 운행하는 시내버스가 인도로 돌진해 도로 시설물과 가로수 등이 파손되는 사고를 일으켰다.

15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지난 14일 오후 8시 30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한 도로에서 A씨(58)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중앙선을 이탈해 인도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버스가 돌진하면서, 도로 철제 펜스와 가로수 등이 파손됐지만 다행히 탑승한 7명의 승객은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버스기사 A씨는 "남동구 논현로에서 포구로 방향으로 좌회전을 하던 중 기침을 하다가 전방을 제대로 보지 못해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단 경찰은 버스 승객 등을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