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몽골인이 "무시한다"며 흉기로 찌른 30대 몽골인 붙잡혀

강금운 | 기사입력 2019/10/07 [18:56]

동료 몽골인이 "무시한다"며 흉기로 찌른 30대 몽골인 붙잡혀

강금운 | 입력 : 2019/10/07 [18:56]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동료 몽골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30대 몽골인이 붙잡혀 살인미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몽골인 A씨는 지난 6일 오전 7시 40분쯤 김포시 대곶면 공장 근로자 기숙사에서 동료 몽골인 B씨(35)의 복부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상을 입은 B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B씨가 나를 무시하는 것에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경찰은 중상을 입은 B씨가 병원 치료를 마치면 피해 내용을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선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성경, 독보적인 비주얼 뽐내며 '시선압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