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롱불)법원 강제집행에 항의하던 60대 전직 경찰 '극단적 선택'

여한용 | 기사입력 2019/10/07 [19:13]

(호롱불)법원 강제집행에 항의하던 60대 전직 경찰 '극단적 선택'

여한용 | 입력 : 2019/10/07 [19:13]

●---60대 전직 경찰관이 채무불이행으로 법원의 강제집행에 항의하다 농약을 마시고 중태에 빠진 사건이 발생.

 

7일 부천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시쯤 부천시 춘의동 모 식당 건물에서 주인 A씨(62)가 법원의 강제집행 중단을 요구하다 받아들여지지 않자 현장에서 농약을 마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현재까지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

 

전직 경찰관으로 알려진 A씨는 수년 전 퇴직하고 은행에서 돈을 빌려 춘의동 인근 부지를 매입한 뒤 건물을 짓고 아내와 함께 식당을 운영해 왔지만 경영 악화로 은행 이자를 제때 갚지 못해 부지와 건물이 경매로 매각.

 

이에 A씨는 자신의 건물을 낙찰받은 낙찰자에게 부지와 건물을 되팔라고 제안했지만 낙찰자는 이를 거부하고 이 날 오전 9시부터 집행관과 용역직원 50여 명이 함께 강제집행에 나서다 불상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성경, 독보적인 비주얼 뽐내며 '시선압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