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주요 20개 대학 의대생X로스쿨생, 절반 이상이 "고소득층"

서민성 | 기사입력 2019/10/16 [18:57]

(국감)주요 20개 대학 의대생X로스쿨생, 절반 이상이 "고소득층"

서민성 | 입력 : 2019/10/16 [18:57]

 

소득이 높은 층 자녀들의 의·약학과와 로스쿨 쏠림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더민주당, 인천연수갑)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 20개 대학의 의약계열 국가장학금 신청현황 및 법전원 취약계층 장학금 신청현황’을 분석한 결과 의약대생의 59%, 로스쿨생의 52.3%는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월 소득 930만 원 초과인 소득분위 8~10분위와 등록금 부담이 없어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미신청자를 합한 인원이다. 이에 반해 기초수급자생활수급자부터 소득 2분위까지의 저소득층 자녀는 의약대생의 경우 16.5%, 로스쿨생의 경우 18.9%로 저조하게 조사됐다.

 

신청인원은 의약대생의 경우 의약계열 학생들을 합산한 수치이며, 로스쿨생은 국가장학금과 별개의 ‘법학전문대학 취약계층 장학금’을 조사한 결과다. 기간의 경우 의학과는 2016년 1학기부터 2019년 1학기, 로스쿨생은 2016년 2학기부터 2019년 1학기(취약계층 장학금은 2016년 2학기부터 시작)까지다.

 

조사대상이 된 20개의 대학은 25개의 로스쿨 대학 중 의대가 있는 대학들로 선정됐다. 의약대생과 로스쿨생의 장학금 모두 고소득층에게는 거의 지급이 되지 않는 장학금임을 감안할 때, 신청하지 않은 고소득층 자녀들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의약대생 고소득자녀는 고려대(76.0%)-영남대(71.4%)-전북대(70.2%)순으로, 로스쿨 고소득자녀는 한양대(68.8%)-고려대(66.3%)-이화여대(64.6%)순이었다. 연도 별로 보았을 때도 고소득층 쏠림 현상은 더욱 심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의학생의 경우 2016년 54.9%에서 2019년 65.4%로, 로스쿨생은 2016년 53.6%에서 2019년 54.1%로 늘어났다.

 

이 중에서도 소득 1,380만 원을 초과하는 초고소득 계층인 10분위의 자녀들이 3명 중 한 명인 것으로, 10분위의 자녀들은 의약대생은 36.4%, 로스쿨생은 31.9%로 나타났다.

 

또한 SKY라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가 여전히 고소득층 쏠림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의약대생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려대가 평균 76.0%로 조사된 모든 학교 중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서울대는 2016년 61.9%에서 2019년 70.6%, 연세대는 2016년 43.9%에서 68.9%로 늘어났다.

 

박찬대 의원은 “교육이 희망의 사다리가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여당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한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부모의 소득 격차가 교육기회의 격차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가정·환경·지역·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고등학교까지 공평한 교육기회를 보장되는 나라를 꿈꾸고 있다”며, “교육복지국가 실현을 위한 첫 단추인 고교 무상교육법이 무사히 통과될 수 있도록 당·정·청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