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KF-X 사업, 인도네시아에 "받을 돈 못 받고 기술만 넘겨주나?"

배종석 | 기사입력 2019/10/16 [19:06]

(국감)KF-X 사업, 인도네시아에 "받을 돈 못 받고 기술만 넘겨주나?"

배종석 | 입력 : 2019/10/16 [19:06]

한국형전투기(KF-X) 사업이 인도네시아에 받을 돈도 못받고 기술만 넘겨주는 '바보노릇'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이 방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이하 인니)는 KF-X 공동개발 사업에 납부해야 할 개발분담금 총 1조7천억 원 중 13%(2,272억 원)만 납부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니 측은 자국 연구인력을 한국에 파견해 연구개발에 꾸준히 참여시키고 있어 기술유출 우려가 문제된다는 지적이다.

 

올 7월 기준 114명의 인니 엔지니어가 한국항공(KAI) 현장에 파견돼 있으며, 상세설계 및 시제기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니 반둥공장에는 인니 측 참여분야 설계 및 생산준비가 진행 중이다.

 

인도네시아는 자국 공군이 필요한 전투기를 직접 생산하고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해 KF-X 사업 체계개발에 공동참여 했으며, 사업비의 약 20% 규모인 1조7천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지만 재정 문제를 이유로 분담금을 제때 내지 않고 있다. 올 전반기 기준 분납금(5,282억 원) 기준으로 인니는 3천10억 원을 미납한 상태다.

 

인니 측 분담금 미납이 지속될 경우 오는 2021년 시험용 전투기(시제기) 출고, 2026년 체계개발 완료 등 전체 일정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

 

김중로 의원은 "한국형전투기(KF-X) 사업 공동개발국 인도네시아로부터 분담금을 제때 못 받고 있다. 우리가 받아야 할 돈은 못 받고 기술만 고스란히 내어주는 문제가 발생해서는 안된다"며 "KF-X 공동개발사업 분담금 연체 실태에 따라 인니에 상응하는 대책을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톱모델 한혜진, '강렬한 눈빛'의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