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5년 뒤 세계 3대 초대형 허브공항 된다

국토교통부, 4단계 확장사업 본격 추진…연간 국제선 수용여객 1억명 이상

강금운 | 기사입력 2019/11/19 [14:39]

인천공항, 5년 뒤 세계 3대 초대형 허브공항 된다

국토교통부, 4단계 확장사업 본격 추진…연간 국제선 수용여객 1억명 이상

강금운 | 입력 : 2019/11/19 [14:39]

 

인천국제공항 제4활주로 신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골자로 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오는 2024년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은 연간 1억명이 넘는 여객을 수용하는 초대형 허브공항이자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9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건설현장에서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열었다.

 

이 날 기공식에는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포함해 박남춘 인천시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총 4조 840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4년까지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과 연결교통망 확충 등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 사업으로 제2여객터미널이 확장되면 연간 국제선 여객 수용 능력 1억 600만명의 초대형 허브 공항이 완성된다.

 

이에 따라 현재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싱가포르 창이, 홍콩 첵랍콕공항에 이어 세계 4위인 인천공항의 국제선 여객 처리와 공항 수용 능력은 2024년에는 두바이, 이스탄불에 이은 3위로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국제 여객 5000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된다. 또 제4활주로 신설로 시간당 운항횟수가 90회에서 107회로 늘어나며 첨두시간(하루 중 교통량이 가장 많은 시간)의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진다. 고속탈출 유도로 확충을 통해 항공기 점유시간도 단축할 수 있어 시설 효율이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계류장 확장(210곳→285곳), 제1터미널(T1)과 제2터미널(T2)간 연결도로 노선 단축(15.1km→13.2km), 주차장 확장(3만면→4만 2000면), 제2여객터미널 진입도로 2개 차로 확장 등도 동시에 시행한다.

 

사업이 시행되면 건설 기간에만 6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약 13조원의 생산유발과 부가가치 창출로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도 대거 도입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인천공항을 사람중심 경제를 구현하는 혁신적이고 포용적인 플랫폼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이후 급증하는 항공수요에 대응해 지속적으로 확장, 지난 2018년에는 3단계 사업으로 제2여객터미널을 개장한 바 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걸스데이 혜리, 무결점 '美貌'와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