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公, 성매에서 향응까지 "당장 해체하라"

직원 7명, 삼호 업체에 접대받은 사실 밝혀져 청탁금지법 위반 한 것으로 드러나

배종석·이창희 | 기사입력 2020/02/07 [20:10]

인천도시公, 성매에서 향응까지 "당장 해체하라"

직원 7명, 삼호 업체에 접대받은 사실 밝혀져 청탁금지법 위반 한 것으로 드러나

배종석·이창희 | 입력 : 2020/02/07 [20:10]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의 성매매는 물론 향응까지 받은 사실이 드러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어서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7일 인천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직원 A씨(처장, 기술3급), B씨(수석부장, 기술3급), C씨(부장, 기술4급), D씨(부장, 기술4급), E씨(차장, 기술5급), F씨(차장, 기술5급), G씨(사원, 기술7급) 등 직원 7명과 퇴직자 H씨는 지난 2019년 12월 16일 오후 7시쯤 인천의 한 횟집에서 송년회를 가졌다.

 

하지만 수석부장인 B씨는 오후 7시 30분쯤 지난 2012년부터 보금자리주택 사업을 하면서 친분을 유지해온 (주)삼호 관계자들을 다른 공사 직원들과 합석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공사 직원 및 퇴직자 8명과 삼호 관계자 2명은 오후 9시쯤 송년회를 마무리했지만 삼호 관계자들이 송년회 비용 57만 원(1인당 5만7천 원 상당)을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을 공직비리 익명신고를 통해 파악한 공사는 내부 조사를 거쳐 송년회 자리에 있던 직원 7명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등이 직무와 곤련해 대가성 여부를 불문하고 금품을 받을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삼호는 도시공사의 ‘구월지구 A3BL 장기공공임대 및 소규모 공공임대주택 민간참여 공공주택건설사업’(이하 공공주택건설사업) 우선협상대상자다.

 

이에 대해 공사 직원들은 송년회 회식비 가운데 직원들이 30만 원을 거둬 삼호 관계자에게 되돌려줬다고 주장했지만 정확한 증빙자료를 제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관계자는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들에 대한 징계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며 "최근 직원들의 성매매 사건이 터지는 등 각종 사건사고가 계속되고 있어 상당히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9년 10월에는 공사 직원 3명이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과 집단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에 붙잡혀 검찰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아 징계를 받았다./배종석·이창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