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항 입국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까지 안전이동 서비스 추진

강금운 | 기사입력 2020/02/09 [17:44]

인천시, 공항 입국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까지 안전이동 서비스 추진

강금운 | 입력 : 2020/02/09 [17:44]

인천시는 관내 대학의 개강시기에 맞춰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콜밴 서비스를 활용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해당 대학교 기숙사까지 이동시켜 혹시나 모를 전염병 확산을 방지키로 했다.

 

9일 시에 따르면 인천대학교와 인하대학교 및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현재 총 1,293명으로 방학동안 인천에 머물거나 이미 입국한 유학생 633명을 제외하고, 중국 각 지역에서 인천국제공항 등을 통해 입국하는 660명(추정)이 이번 안전이동 서비스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시와 각 대학교는 지역사회와 교내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역할분담을 통해 효과적인 안전이동 서비스를 운영한다.

 

또한 시는 각 대학교별로 중국에 체류 중인 유학생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상시연락 체계를 유지해 입국 인원을 확인하는 한편, 콜밴 서비스 안내문자를 전송하고, 입국 일정이 확정된 유학생에게는 입국과 동시에 소속 대학교의 기숙사로 이동토록 조치함으로써 공항 내 체류시간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후, 각 대학교는 무증상자라 하더라도 잠복기를 고려해 14일간 기숙사 등에서 자가 격리토록 조치해 개강 전까지 안정화를 위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중국인 유학생 안전이동 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는 물론, 시민과 재학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시 차원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조치"라며 "시는 앞으로도 신규 발생하는 각종 전염병의 예방과 방역을 위해서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