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관리대상 "300명 해제, 59명 관리"

여한용 | 기사입력 2020/02/13 [11:13]

부천시, 코로나19 관리대상 "300명 해제, 59명 관리"

여한용 | 입력 : 2020/02/13 [11:13]

부천시는 자가격리, 능동감시 대상자 등 300명을 감시에서 해제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 날 0시 기준으로 자가격리, 능동감시 대상자 등 300명을 감시에서 해제하고 59명을 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에 거주하는 2명의 확진환자(12번, 14번 환자)와 접촉한 157명 중 133명이 감시해제 됐으며 남은 접촉자 24명의 건강상태도 철저히 관리하고 있어 이상이 없는 한 오는 17일 0시 기준으로 모두 해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시는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자가격리 대상자를 1대 1 밀착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매일 3회 이상 전화로 감염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개별 생활 필수품과 간식 등을 제공해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아울러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시 감염·관리 현황을 알려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취약계층·다중이용시설, 대중교통 등의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TF팀을 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시책도 추진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시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감염증 확산 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며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키며 일상으로 복귀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