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백원우 전 의원, 시흥지역 더민주당 공천에 "관여설?"

시흥갑과 시흥을 선거구에 백 전 의원 관여설 나돌면서 "뒤숭숭"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0/02/16 [17:33]

(동네방네)백원우 전 의원, 시흥지역 더민주당 공천에 "관여설?"

시흥갑과 시흥을 선거구에 백 전 의원 관여설 나돌면서 "뒤숭숭"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0/02/16 [17:33]

 

●---21대 총선을 2개월 남겨 놓고 시흥지역 더불어민주당이 공천을 놓고 특정 인물 관여설로 정치권이 술렁이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 특정인물 관여설 중심에는 백원우 전 의원이 위치.

 

16일 현재 중앙선관위에 등록한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시흥갑 선거구의 경우 이길호 예비후보(54, 전 바르게살기 시흥협의회장), 문정복 예비후보(53, 전 청와대 행정관) 등 2파전으로 진행.

 

여기에 시흥을 선거구는 김봉호 예비후보(57, 변호사), 김윤식 예비후보(54, 전 시흥시장) 등 2명이 등록을 마쳤지만 5선을 노리는 조정식 의원이 곧 예비후보로 등록할 것으로 보여 3파전이 예상.

 

이처럼 각 선거구가 1장의 공천권을 놓고 치열한 싸움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선거구의 경우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백원우 전 의원이 공천에 관여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

 

심지어 일부 예비후보의 경우 백 전 의원과 수시로 만남을 가져 향후 선거과정에 대해서도 조언을 얻고 있다는 소문까지 나돌면서, 기존 예비후보들은 물론 심지어 조정식 의원까지 긴장하고 있다는 후문.

 

더민주당 관계자는 "백 전 의원의 경우 시흥갑에서 재선한 경력을 가지고 있어 시흥지역에 대한 애착이 있는 것도 있지만 자기사람을 심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며 "소문은 소문으로 끝나겠지만 이 때문에 일부 예비후보들이 보이지 않는 불만을 표출하는가 하면 선거개입 의혹으로 기소된 백 전 의원이 공천에 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이야기까지 나돌고 있다"고 귀뜸./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