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인당 10만 원씩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한다.

도, 재원 1조3,642억 원은 재난관리기금 및 재해구호기금에 지역개발기금 등으로 확보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3/24 [18:15]

경기도민 1인당 10만 원씩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한다.

도, 재원 1조3,642억 원은 재난관리기금 및 재해구호기금에 지역개발기금 등으로 확보

배종석 | 입력 : 2020/03/24 [18:15]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오는 4월부터 경기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24일 도청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맞게 된 역사적 위기 국면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일부 고소득자와 미성년자를 제외하거나 미성년자는 차등을 두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이는 기본소득의 이념에 반하는 것"이라며 "고소득자 제외는 고액납세자에 대한 이중차별인데다 선별비용이 과다하고, 미성년자도 세금 내는 도민이며 소비지출 수요는 성인과 다를 바 없다는 점에서 제외나 차별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도에 주소를 두고 있는 도민은 주민센터(해당 동사무소)를 방문해 신청을 하면 1인당 1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다. 대상은 23일 24시 기준시점부터 신청일까지 도에 주민등록을 둔 도민이며,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후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이번 재난기본소득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1천300만 명이 넘는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기본소득이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대형 백화점 등에서 사용할 수 없는 지역화폐로 지급함으로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최근 곤란함을 겪는 도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재난기본소득 재원 규모는 1조3천642억 원으로, 재난관리기금 3천405억 원, 재해구호기금 2천737억 원에 자동차구입채권 매출로 조성된 지역개발기금 7천500억 원을 내부 차용해 확보한다. 

 
이 경기지사는 "정부의 배려로 재난관리기금과 재난구호기금을 활용할 수 있게 됐지만 이를 다 모아도 경기도민 1인당 5만 원을 넘기 어려워 재원을 총 동원했다"며 "소액이고 일회적이지만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이 국가 차원의 기본소득 논의의 단초가 되고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새 정책으로 자리잡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