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봉틀로 한 땀 한 땀"…성남시에 수제 면 마스크 5,000개 맡겨

최동찬 | 기사입력 2020/03/25 [10:02]

"재봉틀로 한 땀 한 땀"…성남시에 수제 면 마스크 5,000개 맡겨

최동찬 | 입력 : 2020/03/25 [10:02]

 

성남시새마을부녀회원와 자원봉사자 등 70명이 수제 면 마스크 5000개를 시에 맡겼다.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4일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김귀자 성남시새마을부녀회장, 유남이 사랑나눔봉사단 회장, 정성희 성남FC줌마서포터즈 단장, 이금연 환경실천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면 마스크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받은 마스크는 필터 교환형으로, 성인용 3500개, 어린이용 1500개다. 마스크 안쪽에 정전기 필터를 삽입·교체할 수 있는 포켓이 있다. 빨아 재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시는 기탁자들의 뜻에 따라 정전기 필터(마스크 1개당 5매씩)를 확보해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에 전달하기로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시민들의 참여와 봉사는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면 마스크를 기탁한 봉사자들은 재능을 기부해 지난 17일부터 새마을회관(야탑동), 자원봉사센터(이매동), 여성복지회관(단대동) 등에서 하루 6~7시간씩 재봉틀과 씨름하며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하루 제작량은 200~300개로, 오는 31일까지 3,000개를 추가로 제작해 모두 8,000개의 마스크를 만들 계획이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