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신도시 '건물주-임차상인', 상생협약 체결

강금운 | 기사입력 2020/03/25 [17:04]

인천공항신도시 '건물주-임차상인', 상생협약 체결

강금운 | 입력 : 2020/03/25 [17:04]

 

 

인천공항신도시 상가 건물주들이 임차상인들과 함께 가기 위해 상생을 선언했다.

 

지난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 날 중구 운서동주민센터에서 민원기 상가번영회장, 건물주 대표등이 함께 뜻을 모아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착한임대료 상생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신도시 상가번영회장은 “건물주들이 흔쾌히 인하를 결정해준 덕분에 26개 점포가 2~4개월 동안 20~30%의 임대료 인하혜택을 받게 돼 임대료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24일 기준으로 ‘착한 임대료’ 인하에는 토지금고시장을 비롯한 17개 시장의 284개 점포와 운서동, 간석동 상가 등 25개 지역의 488개 점포 등 42개 지역에서 772개 점포가 동참하는 등 온정의 움직임이 점차늘어나고 있다.

 

이 중에 연수구 동춘동 소재 건물주 A씨는 소유 건물내 7개 점포의 임대료를 2개월 동안 20%를 인하해 주는 통 큰 결심을 내려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줬다.

 

또한 서구 검암동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B씨는 정작 자신도 힘들어대출을 신청하고도, 본인 소유 점포의 임차인에게는 3~4월 임대료의 20%를 인하해 주는 결정을 했다.

 

이어 인천대학교에서도 휴교로 영업을 못하고 있는 51개 임대업소의 3월 임대료를 전액 감면해 주기로 하는 등 아름다운 동행의 물결이 인천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시도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지난 2월부터 848억 원을 융자지원하고 있으며,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인천e음 캐시백을 10%로 상향조정다. 지방세 감면·시 소유재산 임대료 인하 등 각종 지원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께 임대료 인하는 가뭄의 단비와 같은 희망”이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나누고자하는 움직임은 인천을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으로 만들수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믿으며 ‘착한 임대료’ 운동에 더 많은 분들의자발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