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오는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15만 원 지급

박세경 | 기사입력 2020/03/25 [18:54]

광명시, 오는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15만 원 지급

박세경 | 입력 : 2020/03/25 [18:54]

 

광명시는 오는 4월부터 광명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고통의 시기를 겪는 시민께 보탬이 되고자 재난기본소득을 마련했다"며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4월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합해 1인당 15만 원, 4인 가족 기준 6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박 시장은 “어려운 시기 시민들이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가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발상을 해야 한다”며 “지금 가장 힘이 되는 정책은 재난기본소득”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방정부의 한정된 재원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제는 중앙정부,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때”라며 “광명시민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1,000여 시 공직자는 발로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 날 브리핑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한편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해 오는 27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기로 시의회와 협의했다. 시의회는 임시회에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과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한다.

 

재난기본소득은 시에 주민등록을 한 시민이면 누구나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신청해서 받을 수 있다. 2월 말 현재 광명시민은 31만6125명이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