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기금 '부당 사용 포착' 수사

김낙현 | 기사입력 2020/06/20 [11:49]

인천경찰,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기금 '부당 사용 포착' 수사

김낙현 | 입력 : 2020/06/20 [11:49]

인천경찰이 수도권매립지 폐기물 반입 수수료로 조성된 주민지원기금을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주민지원기금을 당초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 및 배임)로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협의체 A위원장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위원장 등은 주민지원기금을 횡령해 개인적으로 쓰거나 당초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주민지원기금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인근 주민들을 위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3개 시·도에서 받은 폐기물 반입 수수료의 10%를 적립한 것으로 연간 1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또한 주민지원기금은 매립지 주변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주민지원협의체가 산하 마을발전위원회 등과 협의해 사용 용도를 정하면 매립지공사가 이를 집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