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모종샛들·풍기역 지구 도시개발사업 첫걸음 내딛다"

김순덕 | 기사입력 2020/06/26 [10:20]

아산시, "모종샛들·풍기역 지구 도시개발사업 첫걸음 내딛다"

김순덕 | 입력 : 2020/06/26 [10:20]

 

아산시 제공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모종샛들지구 및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 첫걸음을 시작했다.

 

시는 지난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시장을 비롯한 자문위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아산 모종샛들지구 및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아산 모종샛들지구와 풍기역지구는 반경 1km 내 소재한 아산고속(시외)버스터미널 입지와 오는 2022년 개통 예정인 아산~천안 간 고속도로 아산IC와 풍기역 신설에 따른 개발압력이 높아, 난개발의 조짐이 있는 지역으로 계획적인 도시개발이 절실한 공간이다.

 

이 날 착수보고회는 용역사의 제안에 더해 그 동안 전문가 자문을 통한 컨셉구상을 반영하여 앞으로의 추진 방향과 예상되는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산 모종샛들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아산시 모종동 일대에 58만453㎡ 규모로 계획 중이며 내년까지 용역 및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보고회에서 모종샛들지구와 관련, ▲걸어서 5분 내에 모든 생활편의 시설을 품은 보행도시 ▲공중보건 네트워크가 구축된 쾌적하고 활기찬 건강도시 ▲셉테드(범죄예방환경설계) 기법을 도입한 밝고 행복한 환경의 안전도시 등의 도시개발 콘셉트가 제시됐다.

 

이어 풍기동 일대 70만3,491㎡ 규모로 조성 예정인 아산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신설이 가시화된 풍기역을 중심으로 ▲복합 활력 거점 조성 ▲온양천변 친수공간을 활용한 특화된 상업시설 조성 ▲보행이 즐거운 생활가로 및 녹지축 조성 방안 등에 관한 의견수렴이 있었다.

 

시는 계획대로 추진이 완료되면 모종샛들지구와 풍기역지구에 총 1만500여세대, 2만3,000여 명이 쾌적하게 정주 가능한 뉴타운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50만 자족도시 아산은 양적인 성장만을 추구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쾌적함과 편리성 위에 경제 기능 등 자족도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주변 환경 및 시설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주거, 상업, 문화 등의 기능을 갖춘 원도심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