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대표팀 VS 도쿄올림픽 대표팀 "자웅을 겨루다"

이영관 | 기사입력 2020/07/24 [15:50]

카타르월드컵 대표팀 VS 도쿄올림픽 대표팀 "자웅을 겨루다"

이영관 | 입력 : 2020/07/24 [15:50]

 

고양시 제공

 

오는 2022카타르월드컵 대표팀과 2021도쿄올림픽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가 오는 9월 3일부터 8일 사이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국제 대회를 앞둔 태극전사 두 팀의 친선경기가 열리는 것은 1996년 이후 24년만이다.

 

이 경기는 코엘류 벤투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의 올림픽 대표팀간의 친선경기로, ‘관록’과 ‘패기’의 한 판 승부가 될 전망으로 벌써부터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코로나19'로 해외파는 합류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개최하는 대한축구협회는 두 팀의 전력 점검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잠시나마 스포츠 세계에서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보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계획이다. 무관중 또는 관중 입장은 미정으로, 상황을 봐서 결정할 예정이다.

 

코엘류 벤투 월드컵대표팀 감독은 2018년 코스타리카와의 데뷔전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가져, 2-0 승리를 기록해 시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 이번 친선 경기도 시에서의 개최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가 열릴 고양종합운동장은 총 57억여 원을 들여 가로 25m, 세로 11m 짜리 대형전광판으로 교체했다. 기존 전광판의 2.6배. 또 천연잔디도 교체하는 등 전반적인 보수공사를 지난 5월 마쳤다. 그 동안 시야를 가렸던 관중석 앞쪽의 성화대와 국기봉 5개도 철거해 시야의 거슬림 없이 경기를 볼 수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시에서 의미있는 축구대표팀 친선경기가 열리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설 교체 및 정비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멋진 경기가 열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