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북한산성 내 '경리청과 상창'터 문화재청 국비 지원

이영관 | 기사입력 2020/07/31 [09:32]

고양시, 북한산성 내 '경리청과 상창'터 문화재청 국비 지원

이영관 | 입력 : 2020/07/31 [09:32]

 

경리청 상창 터 외부 축대 현황(고양시 제공)

 

고양시(시장 이재준) 일부 문화재가 국비 지원을 받는다.

 

31일 시에 따르면 시는 문화재청의 ‘2020년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공모사업’에 북한산성 내 비지정문화재 ‘경리청과 상창’터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각종 인허가를 거친 후 10월부터 12월까지 (재)백두문화재연구원(원장 서봉수)과 함께 ‘경리청과 상창’터 3,904㎡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해 그 규모와 운영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 그 결과에 따라 국가 또는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2020년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공모사업’은 수해와 사태 등으로부터 보호‧관리를 위해 정비가 필요한 매장문화재 조사에 국비 10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경리청과 상창’터는 현존하는 조선시대의 산성 내 관청 건물로는 그 터가 온전히 보존돼 있는 유일한 유적으로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다. 사적 제479호 북한산성 행궁 바로 아래에 위치, 현재 육안으로도 건물의 축대와 여러 기의 초석이 확인된다.

 

그러나 매년 집중 호우로 인한 토사 유입으로 유적의 훼손이 가속화되고, 또 북한산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많은 등산객에 의한 추가적 훼손도 우려돼 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한편 경리청은 북한산성 및 행궁에 대한 실질적 관리와 운영을 위해 1712년(숙종 38)에 설치한 관청으로 삼군문(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에 사용하기 위한 보미(保米)를 상창에 보관하는 등 산성 내 가장 핵심적 부속시설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1747년(영조 23) 군영 체제가 재정비되면서 총융청에 부속됐다가 1891년(고종 28)에 수도 한양에 대한 방어 목적으로 북한산성 총융청에 부속된 경리청을 분리해 다시 설치했다. 그러다 3년 뒤인 1894년 갑오개혁으로 인해 군제가 신식으로 개편되면서 결국 폐지됐으며, 이후 20세기 초반에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