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친환경 전기버스, "오는 26일부터 부천시를 달린다"

여한용 | 기사입력 2020/10/16 [10:24]

교통약자 친환경 전기버스, "오는 26일부터 부천시를 달린다"

여한용 | 입력 : 2020/10/16 [10:24]

부천시 제공

 

오는 26일부터 부천시가 교통약자전용 친환경 전기버스를 도입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이 버스는 일반좌석 23석, 휠체어 3석 휠체어리프트를 갖춘 친환경 전기버스로, 기존과 같이 교통약자(보호자 1인 포함) 1인 기준 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교통약자전용 친환경 전기버스 시승식이 부천체육관에서 함병성 교통사업단장, 부천도시공사장, 시청 관계자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은 2017년부터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운영한 교통약자 전용 버스의 노후화에 따른 것이다. 정류소는 기존 11개에서 신흥어울마당 등 7개 정류장을 증설해 18개소를 운영한다.

 

시는 당초 계획과 달리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에서 친환경 버스로 변경했다.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동참하고 쾌적하고 안락한 버스 이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사업예산은 시비와 환경부 보조금으로 편성됐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승식 행사에 교통약자분들을 초청하지 못해 아쉽다”며 “이번에 교체된 전기버스로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가 향상되고 사회참여 기회도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운행정보는 부천시교통약자지원센터(☎1588-3815)로 문의하면 된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2020 제7회 한중경영대상' 아시아 라이징 스타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