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전기차 전문정비소 오는 2025년까지 3,300개 확충한다"

여한식 | 기사입력 2021/04/01 [18:59]

홍 부총리, "전기차 전문정비소 오는 2025년까지 3,300개 확충한다"

여한식 | 입력 : 2021/04/01 [18:59]

 

기획재정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문정비소가 3,300개 늘어나고, 수소차 검사소도 내년까지 2배 이상 확충된다.

 

1일 홍남기 부총리 겸 지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BIG3(미래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 추진회의에서 “친환경차 충전 중 화재, 배터리 대규모 리콜 등이 이어지면서 안전성 문제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안전성 시험항목을 기존 7개에서 11개로 확대하고, 충돌 안전성 평가대상에 전기차 4종을 추가하며, 수소버스 제작·안전기준을 신설하는 등 차량 안전성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새 유형의 차량 화재 대응기술과 장비 개발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일반 내연기관차 중심인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친환경차 결함조사 시설·장비도 단계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정부는 친환경차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정비인프라도 확충한다.

 

특히 지난 2019년 기준 1,100개인 전기차 전문정비소를 2025년까지 3배에 달하는 3,300개로 늘린다. 또 자동차학과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수소차 검사소도 내년까지 2배 이상 늘어난 23개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시 전기안전공사 안전 점검을 의무화하고, 점검항목·이력 등에 대한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올해 중 K-방역 전용 수출바우처 30억 원, 수출금융 100억 원 등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시험인증 전용창구 개설, 해외 인허가정보 제공 등 수출지원제도도 확충할 것"이라며 "올해 상반기 중 진단시약, 소프트웨어(SW), 진단검사 등 지역별·국가별 맞춤형 패키지 상품을 개발해 해외수요에 대응하는 등 중장기 경쟁력 강화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