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청소년격리자 심리키트 제공

여한용 | 기사입력 2021/04/06 [11:48]

오산시, '코로나19' 청소년격리자 심리키트 제공

여한용 | 입력 : 2021/04/06 [11:48]

 

오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마음건강 정보를 제공하고, 전화 상담을 하는 등의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올 4월부터는 자가격리 중인 아동·청소년과 청년을 대상으로 비대면 키트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작, 자가 격리로 우울과 불안, 답답함 등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오산시민의 마음 건강을 돕기 위해 공예, 밀키트 등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신청일 기준으로 자가격리 기간이 7일 이상 남은 만 4세~34세인 오산 시민을 대상으로 1주일에 1회, 총 2회분의 키트가 제공된다. 보호자와 함께 자가격리 중인 아동·청소년도 신청 가능하다.

 

프로그램 참여자는 "자가격리 하는 동안 심리지원 서비스를 받으면서 정신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게다가 소소한 재미가 있는 컵케익 만들기 키트까지 주셔서 외롭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동훈 보건소장은 "따뜻한 계절인 봄이 왔음에도 자가격리로 인해 답답함을 호소하는 오산 시민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자가격리 중인 아동·청소년, 청년층을 정서적으로 지원하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오산 정신건강복지센터 전화(031-374-8680)로 신청할 수 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