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가을철 가축전염병 예방위해 89만 마리 '예방접종'

김낙현 | 기사입력 2022/09/20 [10:17]

인천시, 가을철 가축전염병 예방위해 89만 마리 '예방접종'

김낙현 | 입력 : 2022/09/20 [10:17]

 

인천시가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에 나선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가축전염병 예방과 시민 보건 향상을 위해 오는 9월 20일부터 11월 11일까지 소, 돼지, 개 등 약 89만 마리를 대상으로 ‘추계 가축전염병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소, 돼지, 닭의 주요 전염병 백신(5종, 85만 4,456 마리 분)을 일괄 구매 후 각 군·구로 배부해 공수의 접종지원 또는 농가 자율접종을 실시토록 하고, 광견병 백신(1만 1,040 마리 분)은 군·구별 지정 동물병원 수의사를 통해 접종할 계획이다.

 

특히 광견병 예방접종은 보호자가 반려동물(개)과 함께 거주지 인근 지정 동물병원을 방문해 접종비용 5천 원을 부담하면 접종받을 수 있으며, ‘지정 동물병원 현황’은 군·구별 홈페이지 또는 군·구 경제(농업)부서 전화 문의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재난형 가축전염병인 구제역 예방을 위해 10월 1일부터 6주간 관내 사육 중인 소·염소 농가 전체(778호, 2만 6천 마리)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을 실시한다. 구제역은 2019년 1월 마지막 발생(충북 충주, 소 농가) 이후 비발생 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나, 중국 등 주변국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어 언제든지 국내로 유입될 수 있는 상황이다.

 

시는 구제역 위험시기인 동절기가 다가오고 있고, 접경지역(강화군, 옹진군)에 축산농가가 많이 분포돼 있는 만큼, 축산물 이력 관리시스템을 통한 개체별 관리 및 농가별 백신 구매내역 확인 등 구제역 예방접종 누락 방지를 위한 접종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번 일제접종 후 혈청검사를 통해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률을 확인하고, 기준 미만인 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재접종 명령 후 4주 이내에 추가 검사를 실시하는 등 항체 양성률이 개선될 때까지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강승유 농축산유통과장은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축종별 예방접종 프로그램에 따라 철저한 백신접종과 소독, 예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가축사육농가에서는 이번 접종기간 동안 예방백신을 빠짐없이 접종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