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재건축 안전진단비용 지원 확대 '35년 → 30년'

배종석 | 기사입력 2022/09/29 [15:35]

광명시, 재건축 안전진단비용 지원 확대 '35년 → 30년'

배종석 | 입력 : 2022/09/29 [15:35]

 

광명시가 재건축 안전진단비용 지원을 확대한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철산·하안동 주거 단지 재건축 지원을 위해 정밀안전진단비용 지원 범위를 준공 후 35년이 경과된 단지에서 재건축 가능 연수 30년이 경과된 단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인 하안주공 1~12단지와 철산KBS우성 등 철산·하안동 13개 단지는 예비안전진단이 통과돼 재건축 판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1월 경기도에 과도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에 대해 개선을 요청했으며, 국토교통부에서는 지난 8월 구조안전성 비중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정하는 등 안전진단 제도개선을 착수해 적용범위·시행시기 등에 대한 대안을 연말까지 제시할 예정이다.

 

이러한 국토교통부의 안전진단 제도개선에 발맞춰 추진되는 시의 정밀안전진단비용 지원 범위 확대 조치는 초기 비용 문제로 재건축에 어려움을 겪던 주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빠른 사업 추진을 도울 전망이다.

 

앞으로 시는 안전진단 기준 변경 시행 즉시 도 정비기금과 시비를 확보해 재건축 추진 단지의 예비안전진단 통과 순서에 따라 예산 범위 내에서 순차적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철산동·하안동 일대의 노후 공동주택 단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원하는 시민의 목소리를 항상 경청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분야에서 주민 중심의 재건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