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현실화 되나?…"또다시 전운 감돌아"

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유감 표명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강력 반대'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5/02 [18:10]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현실화 되나?…"또다시 전운 감돌아"

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유감 표명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강력 반대'

배종석 | 입력 : 2021/05/02 [18:10]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반대하는 집회 모습  

 

광명시에 또다시 전운이 감돌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에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전제로 한 내용이 포함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광명지역이 또다시 들끓고 있다.

 

시는 지난 4월 22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전제로 한 제2경인선(인천 청학∼노온사)이 포함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을 발표한데 대해 국토교통부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했다.

 

2일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박승원 시장, 박성민 시의장 명의의 항의서한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밝혔다.

 

시는 항의서한문에서 공공성과 경제성이 미흡하고 환경 피해의 총량을 늘리는 국토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밝혔음에도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을 발표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시는 국토부가 시와 광명시민들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사업을 인정할 수 없으며, 이것은 민주주의와 지방분권, 시민 주권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도 밝혔다.

 

특히 시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반대하며,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절차를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 관련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상생(相生)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을 국토부에 강력하게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국토부에 국토균형발전 소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며, "특정지역 민원해결과 개발 대행에 불과한 광명 이전을 막아내고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이전반대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