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전 A시흥시의원 구속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5/04 [21:31]

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전 A시흥시의원 구속

배종석 | 입력 : 2021/05/04 [21:31]

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 내에서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A시흥시의원이 구속됐다.

 

4일 수원지법 안산지원 조형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전 A시흥시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를 인멸하고 도주할 우려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8년 10월 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 내인 시흥시 과림동 임야 130㎡를 딸 명의로 매입한 혐의로 고발돼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이후 A씨는 시흥시의원 시절 해당 토지에 대해 건축 허가를 받아 2층짜리 건물을 신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전에 도시개발 정보를 알고 투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