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29.4%↑, 휴대폰 89.7%↑…정보통신기술 수출액 33%↑

여한식 | 기사입력 2021/05/18 [07:14]

반도체 29.4%↑, 휴대폰 89.7%↑…정보통신기술 수출액 33%↑

여한식 | 입력 : 2021/05/18 [07:14]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지난 달 170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4월 중 최대 수출 규모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은 170억6000만 달러, 수입은 107억8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62억9000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32.6% 증가하며 지난 해 6월 이후 11개월 연속 증가했다.

 

특히, 이는 2018년 4월의 170억3000만 달러를 뛰어넘는 역대 4월 수출액 최고기록이다. 증가율 역시 2010년 4월의 33.3%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7억1000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 5억9000만 달러 보다 21.6%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홍콩포함, 21.6%↑), 베트남(67.0%↑), 미국(25.2%↑), 유럽연합(36.3%↑)등이 증가했고 일본(-1.4%)은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 주요 품목 수출이 모두 증가를 나타냈다. 반도체(94억 달러, 29.4%↑)는 지속적인 수요 증가와 단가 상승 등으로 메모리(59억3000만 달러, 18.8%↑)와 시스템(29억4000만 달러, 59.0%↑) 반도체가 동반 상승하며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또한 디스플레이(16억7000만 달러, 35.1%↑)는 모바일 수요 확대 등에 따른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및 액정표시장치(LCD) 관련 부분품 수출이 늘어났다. 휴대폰(12억4000만 달러, 89.7%↑)은 완제품·부분품이 동시 증가하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컴퓨터·주변기기(11억2000만 달러, 3.9%↑)는 컴퓨터(1억6000만 달러, 8.8%↑)·주변기기(9억6000만 달러, 3.1%↑)가 동시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나타냈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대비 21.5% 증가했다. 품목별로 반도체(46억8000만 달러, 28.1%↑), 컴퓨터·주변기기(13억6000만 달러, 14.2%↑), 휴대폰(8억4000만 달러, 10.6%↑)분야는 수입이 늘고 디스플레이(3억 달러, -14.1%) 수입은 줄었다.

 

지역별로는 대만(13억3000만 달러, 41.6%↑), 베트남(10억4000만 달러, 41.4%↑), 일본(9억9000만 달러, 15.7%↑), 미국(7억2000만 달러, 16.3%↑), 유럽연합(5억2000만 달러, 13.7%↑)이 증가했고 중국(홍콩포함, 37억3000만 달러, -12.6%)은 감소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