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타투 포스터…"몸에 새겨진 나비의 의미는?"

김금수 | 기사입력 2021/05/20 [10:59]

'알고있지만' 타투 포스터…"몸에 새겨진 나비의 의미는?"

김금수 | 입력 : 2021/05/20 [10:59]

 

‘알고있지만,’ 한소희, 송강의 하이퍼리얼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설렘과 공감을 책임진다.

 

오는 6월 19일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20일,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한소희와 송강의 나비 타투 포스터를 공개했다.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스물두 살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시청자들의 설렘을 깨운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던 ‘알고있지만,’은 대세 청춘 배우 한소희, 송강의 만남으로 역대급 비주얼 커플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 날 공개된 타투 포스터는 한층 진해진 분위기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먼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로 분한 한소희의 수줍음이 묻어나는 옅은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머리를 묶어 올리는 찰나의 순간, 손목에 새겨진 자그마한 나비 타투가 눈길을 끈다.

 

여기에 더해진 ‘너만 볼 수 있는 나비’라는 문구는 유나비가 바라보는 단 한 사람이자, 유나비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있는 유일한 존재인 ‘너’와의 인연을 궁금케 한다.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관계에 제 발로 들어선 나비의 일탈(?) 로맨스가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으로 완벽 빙의한 송강의 모습도 설렘을 유발한다. 누군가를 돌아보는 짙은 눈빛엔 언뜻 낯선 호기심이 스친다. 그의 목 뒤에 새겨진 나비 타투 역시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시선을 강탈한다. 금방이라도 날아갈 듯 보이지만 사실은 그의 몸에 갇혀있는 나비의 존재는 신비감을 더한다.

 

타인에게 무관심한 비연애주의자 박재언은 유나비를 통해 낯선 감정과 마주한다. ‘나만 볼 수 있는 나비’라는 문구는 그의 감정을 고스란히 내비치며 설렘을 유발한다. 만인의 연인이지만 누구도 가질 수 없는 꽃이었던 그가 갑작스럽게 날아든 유나비로 인해 어떤 변화를 맞을 것인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제작진은 “감정에 서투른 스물두 살의 청춘 유나비와 박재언의 뜨겁고도 차가운 리얼 연애담을 가감 없이 보여줄 송강, 한소희의 시너지를 기대하셔도 좋다”며 “두 청춘 배우가 완성할 달콤하지만 시린 연애의 모든 것이 설렘과 공감을 안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은 10부작으로 주 1회 편성을 확정했다.(사진=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