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전국서 841건 본격 추진

여한식 | 기사입력 2021/05/25 [17:45]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전국서 841건 본격 추진

여한식 | 입력 : 2021/05/25 [17:45]

 

광명시 시립철산어린이집 외관

 

어린이, 노약자, 환자 등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성능과 실내 공기질 등을 개선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올해도 본격 추진된다.

 

2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21년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841건을 선정하고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는 2,948억 원으로 이 중 국비는 2,130억 원 투입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어린이나 노약자, 환자 등이 주로 이용하는 어린이집이나 보건소, 의료시설 등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향상하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에 올해는 각 광역지자체별 대표 사업지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시그니처 사업’으로 선정해 공사비 추가 지급이나 기술자문 등 지자체가 우수한 성과를 내도록 적극 지원한다.

 

올해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841건은 용도별로 어린이집 399건(47%), 보건소 384건(46%), 의료시설 58건(7%)이며 권역별로는 수도권 지역 202건(24%), 비수도권 639건(76%)이다.

 

특히 총 사업비는 2,948억 원 규모로, 용도별로는 어린이집 1,168억 원(40%), 보건소 1,113억 원(38%), 의료시설 668억 원(23%)이며 권역별로는 수도권 753억 원(26%), 비수도권 2,195억 원(74%) 등이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국내 에너지소비량의 20% 이상은 건축물이 차지하고 있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건축물의 에너지소비량을 절감시키는 그린리모델링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민간부문으로의 그린리모델링 확산을 촉진하고 사업대상 확대 등 건축물 탄소배출 절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