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버스탑재형 이동단속 18대 추가 설치 '교통위반 등 대폭 감소'

구본학 | 기사입력 2021/06/01 [11:20]

인천시, 버스탑재형 이동단속 18대 추가 설치 '교통위반 등 대폭 감소'

구본학 | 입력 : 2021/06/01 [11:20]

 

 

인천시가 시내버스를 이용한 '버스탑재형 이동단속시스템(CCTV)'을 추가 설치한다.

 

1일 시에 따르면 시는 버스노선 15번(4대), 30번(4대), 45번(4대), 36번(6대)에 단속시스템 18대를 추가 설치해 버스전용차로 위반 및 불법 주·정차 단속을 실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1월 말부터 3월 말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4월 1일부터 15번, 30번, 45번에 각 2대씩 총 6대의 시내버스에 단속시스템을 설치해 버스전용차로 위반 및 불법 주·정차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계도기간이던 지난 2월~3월 적발된 6,785건과 비교해 4월 한 달 간 위반 건수가 182건으로 대폭 감소해 그 실효성을 확인했다.

 

이에 시는 기존 노선 3개에 4대씩 추가 설치하고, 신규로 36번 노선에 6대를 추가해 버스 정시성 확보는 물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시 시는 추가 설치에 대해 오는 6월 14일까지 행정 예고기간을 거쳐, 오는 8월말까지 시범 운영 후 9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단속방법은 버스탑재 단속카메라로 버스전용차로 위반 차량은 즉시 단속, 불법 주·정차 단속은 선행 버스가 도로변 불법 주·정차 차량을 1차 촬영 후, 후행 버스가 2차 촬영해 동일 장소에서 2회 촬영될 경우 단속 대상이 된다.

 

박세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오는 9월부터 버스탑재형 이동단속시스템을 확대 시행하면 위반 건수가 현저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버스탑재형 이동단속시스템이 통과하는 노선의 위반 행위는 상당 부분 감소했지만, 그 외 주요도로의 불법 주·정차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단속구간을 확대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