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ㆍ평택ㆍ안성 등 지자체 10곳에 마을관리소 조성된다.

여한식 | 기사입력 2021/06/07 [22:33]

김포ㆍ평택ㆍ안성 등 지자체 10곳에 마을관리소 조성된다.

여한식 | 입력 : 2021/06/07 [22:33]

주거여건이 취약한 동네에 아파트관리소와 같이 주민의 안전과 편의를 담당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마을관리소가 생긴다.

 

7일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공모를 통해 지자체 10곳에 편의서비스제공, 주거환경개선, 방범 관리 등과 같은 역할 수행하는 ‘마을관리소’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마을 관리소 조성’을 위한 지자체 공모를 실시해 10개의 지자체를 선정했다. 마을관리소 조성사업은 지역주민생활 밀착형 7대 중점과제의 일환이다.

 

마을관리소는 주민·공동체를 위한 편의 서비스 제공, 주거환경 개선, 방범 관리 등과 같은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김포시, 평택시, 안성시, 세종시, 강원 원주시, 충북 보은군, 전남 장흥군, 경북 포항시, 경남 창원시, 경남 밀양시 등을 마을관리소 조성 지자체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이곳 마을관리소에서는 노후주택 수리 및 공구대여, 우범지역 순찰, 안심귀가 서비스 등과 같은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실제 안성시 일죽면은 독거 어르신 등이 39%를 차지하고 있어 마을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포시 대곶면은 외국민 주민 비율이 높고 1인 가구 다수인 지역으로 생활불편해소 서비스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창원시 예곡마을은 그린벨트 지역으로 주택 및 상수도 노후화 등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만큼, 앞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마을관리소의 역할이 기대된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마을관리소는 빌라, 소규모 주택 밀집지역에서 아파트 관리소와 같은 역할을 수행하게 돼 지역주민 불편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국적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