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아미성 등 비지정 고구려유적 보호·관리에 나선다

장용범 | 기사입력 2021/06/15 [09:48]

파주 아미성 등 비지정 고구려유적 보호·관리에 나선다

장용범 | 입력 : 2021/06/15 [09:48]

연천 대전리산성

 

파주 아미성 등 고구려유적 정비 및 지표·발굴조사가 추진된다.

 

15일 도에 따르면 도는 내년도 ‘고구려유적 보존·정비사업’ 12개에 3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 위해 이 중 국비 22억 원을 문화재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2008년 ‘고구려유적 종합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국가지정문화재 14개소, 도지정문화재 4개소, 비지정문화재 45개소 등 총 63개소 고구려유적에 대한 정비·관리를 시행해왔다.

 

국내에는 고구려유적이 총 92개소로, 도에 68%가 몰렸다. 문제는 도지정문화재와 비지정문화재는 국비 지원이 없어 유적 관리에 한계가 발생한다는 점이다. 이런 이유로 국비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지난 10일 시행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마한·탐라 등 6개 역사문화권의 시도지정문화재 및 비지정문화재에 국비 70%를 지원해 연구조사, 발굴, 정비 등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이처럼 국비 지원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도는 ‘고구려유적 보존·정비사업’ 예산을 올해 14억 원(국비 7억 원 포함)에서 내년 31억 원(국비 22억 원 포함)으로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관련 예산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연천 호로고루, 당포성, 포천 반월성, 파주 덕진산성 ▲도지정문화재 연천 대전리산성 ▲비지정문화재 파주 아미성, 이잔미성과 양주 독바위보루, 연천 고성산보루 등에 대한 정비 및 지표·발굴조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비지정문화재 관리 강화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태봉·태실 조사, 항일독립운동 유적 안내판 설치·관리, 무형문화유산 확대 발굴사업 등이 완료되면 연차적으로 다양한 종류의 비지정문화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이들 조사를 통해 확인된 비지정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돌봄사업을 실시, 촘촘한 관리체계를 마련해 문화재 방치와 훼손을 방지한다는 복안이다.

 

이정식 도 문화유산과장은 “지정문화재와 비지정문화재 모두 우리에게 남겨진 소중한 문화자원으로 역사와 전통을 담고 있어 마땅히 동등하게 보호받아야 한다”며 “그 동안 소외된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안정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