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통닭거리‧천천먹거리촌' 음식문화거리 지정해

여민지 | 기사입력 2021/06/16 [09:41]

수원시, '수원통닭거리‧천천먹거리촌' 음식문화거리 지정해

여민지 | 입력 : 2021/06/16 [09:41]

수원통닭거리

 

수원시가 '수원통닭거리와 천천먹거리촌' 등 2개소를 '음식문화거리'로 추가 지정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음식문화거리로 지정된 수원통닭거리와 천천먹거리촌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 개선사업, 홍보 등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음식문화거리로 심의위원회는 ▲음식점 30개 이상 집단화 ▲자치기구 구성 운영 ▲상인회 등록 음식점 수 30개 이상 ▲음식문화거리 신청·사업비 자부담 동의 여부 ▲거리 환경 ▲거리 역사성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계획 적정성 등을 평가해 음식문화거리를 지정한다.

 

시는 지난 해 12월 장안문거북시장길, 파장천맛고을, 반딧불이 연무시장 낭만거리, 수원 금곡동 어울림상가 음식문화거리, 화성행궁 맛촌거리 등 5개소를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에 2개소를 추가로 지정해 시 음식문화거리는 총 7개소가 됐다.

 

시 관계자는 “음식문화거리 지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특색있는 음식문화거리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가수 겸 배우 전효성 한복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