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 '주담대 블랙홀'

이병주 | 기사입력 2023/11/16 [17:30]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 '주담대 블랙홀'

이병주 | 입력 : 2023/11/16 [17:30]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서 지난 두 달 새 주택담보대출이 2조 3,000억 원 넘게 불어나는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주담대 수요를 빨아들이고 있다.

 

특히 카카오뱅크 한 곳에서만 잔액이 2조 원 가까이 폭증했는데, 규모가 훨씬 큰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과 비교해도 증가세가 가팔랐다.

 

16일 인터넷은행들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8월 말 주담대(전월세대출 포함) 잔액은 약 19조 3,17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6월 말 17조 3,223억 원과 비교하면 1조 9,950억 원(11.5%) 늘었다.

 

또 케이뱅크의 주담대 잔액도 6월 말 3조 6,934억 원에서 8월 말 4조 655억 원으로 3,721억 원(10.1%) 증가했다. 5대 은행의 주담대 잔액이 같은 기간 511조 4,007억 원에서 514조 9,997억 원으로 3조 5,990억 원(0.7%) 늘었다는 것과 비교하면, 인터넷은행 두 곳의 주담대 성장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특히 카카오뱅크의 주담대 잔액 증가액 1조 9,950억 원은 5대 은행 중 증가 폭이 가장 컸던 우리은행 1조 5,442억 원보다도 많았다. 전체 주담대 시장에서 인터넷은행의 비중은 잔액 기준으로 약 2%에 불과하지만, 최근 인터넷은행이 가계부채 증가세를 주도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처럼 인터넷은행으로 주담대 수요가 쏠린 것은 금리 경쟁력 때문이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올해 다른 은행보다 낮은 금리를 내세워 공격적인 주담대 영업을 이어갔다.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지난 7월 중 신규 취급한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각각 연 4.16%, 4.17%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모두 지난 6월(4.02%, 4.14%)보다 평균 금리가 올랐지만 5대 은행(4.28∼4.70%)보다는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주담대 금리를 내리고 특판을 진행하면서, 지난 4∼5월 중에는 평균 금리가 3%대로 내리기도 했다.

 

인터넷은행이 금리를 낮추자 시중은행 대출을 이용하다가 갈아탄 대환 수요도 몰린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최근 신규취급액 중 50∼60%가 대환 고객이다.

 

양경숙 의원은 "가계부채가 이미 세계에서 위태로운 수준이고, 고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상황에서 주택담보대출이 주도하는 가계대출 증가는 여러모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늦추는데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이 정책적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