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초등학생, 10명 중 8명이 생존수영교육에 '만족'

김금수 | 기사입력 2024/02/28 [11:37]

경기 초등학생, 10명 중 8명이 생존수영교육에 '만족'

김금수 | 입력 : 2024/02/28 [11:37]

 

경기도 초등학생들이 '생존수영교육'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경기도 소재 초등학교 학생 10명 중 8명인 85.8%가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교사 87.6%, 학부모 81.6%도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같은 결과는 도교육청이 '2023 생존수영교육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생존수영교육에 참여한 31개 지역 1,343교 26만 2,627명 중 초등학생 5만 7,062명, 교사 4,645명, 학부모 4만 3,116명이 응답했다.

 

특히 학생 응답자의 85.8%가 ‘생존수영 수업이 재미있었다’고 답변했으며, ‘나는 물건의 도움 없이 10초간 물에 떠 있을 수 있다’에 68.2%, ‘물에 자신감이 생기고 두려움이 사라졌다’에 74.8% 가‘그렇다’로 응답했다.

 

이는 생존수영교육의 목적인 학생들이 수중 위기 상황에서도 자신 있게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또한 교사 92.2% 가 ‘생존수영 강사는 수영교육 교수 능력이 뛰어났다’고 응답했고, ‘생존수영 수업은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진행되었다’는 질문에 97.3%가 ‘그렇다’라고 응답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아울러 학부모 77.4% 이상은 ‘생존수영 수업이 위기 상황에서 적용가능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고 응답했다. 이는 도교육청과 25개 교육지원청, 31개 시군 협력으로 예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학교에서 학생들 수준에 맞게 필수 과정으로 편성·운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

 

김상용 체육건강과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수영장 확보 노력, 학교행정업무 경감, 주민 인식 개선 등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하겠다"라며 "지자체, 지역수영장과 협력하고 소통해 생존수영교육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