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년 간 통폐합 학교 12개교…광역지자체 중 2위로 높아

여민지 | 기사입력 2024/03/19 [17:32]

경기도, 3년 간 통폐합 학교 12개교…광역지자체 중 2위로 높아

여민지 | 입력 : 2024/03/19 [17:32]

자료 사진 

 

경기도가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두 번째 많은 학교가 통폐합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전국 17 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3년간(2021년~2023년) 통폐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24개교, 2022년 27개교, 2023년 21개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최근 3개년 통폐합 학교 72개교 중 초등학교가 58개교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지역별로는 강원이 16개교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경기도가 12개교로 많았으며, 전남 10개교, 경북 8개교, 충남 8개교 순이었다. 전북교육청의 경우 2024년 올해 학령 인구 감소에 대응해 13개교 학교 통폐합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도교육청 답변을 취합한 결과, 전국 초등학교 내 학생 수는 2021년 267만 2,287 명에서 2023년 260만 4,635명으로 감소했다. 통계청 장래인구추계를 살펴보면 2030년 초등학교 학생수는 161만 명으로 200만 명 선이 무너질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향후 몇 년 이내 지역별 교육격차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며, 수도권과 같은 신도시 지역은 과밀학급과 교원 부족 문제가 지속될 것이며 지방과 같은 인구감소 지역에서는 과원교사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강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원교사를 예측하고 대비 계획을 세우고 있는 시도는 인천교육청(중등), 충북교육청 단 2 곳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마저도 교육부의 교원 배정정원 감축에 따라 마땅한 대비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강득구 의원은 "통폐합에 대한 논의 역시 필요하다"며 "부득이하게 통폐합이 이뤄질 경우, 폐교 활용 부지에 대한 고민 역시 이루어져야 한다. 폐교 부지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논의해 지역 주민이 활용해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장소로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