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인천공장, 중대재해 '사각지대'…사망사고 후 위반사항 246건 적발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3/20 [15:10]

현대제철 인천공장, 중대재해 '사각지대'…사망사고 후 위반사항 246건 적발

강금운 | 입력 : 2024/03/20 [15:10]

현대제철 인천공장이 중대재해의 사각지대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12일까지 13일 간 인천 동구 현대제철 인천공장을 대상으로 한 산업안전보건 집중 감독에서 위반사항을 무려 246건 적발했다고 밝혔다.

 

실제 현대제철 인천공장은 기계 끼임 사고 방지를 위한 방호망·방호덮개 미설치, 사업장 내 안전통로 미설치, 출입구 비상 경고 장치 미설치 등이 적발됐다.

 

이에 중부고용청은 위반 사항에 따라 현대제철과 협력업체 측에 과태료 2억 원을 부과하고 사법조치와 시정명령을 할 계획이다. 또 중대재해 관련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원청과 하청의 중대재해처벌법 등 위반 여부도 수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 6일 오전 11시 2분쯤 현대제철 공장 폐기물처리 수조에서 청소 작업 중이던 A씨(34) 등 7명이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심정지 상태에 빠진 A씨는 결국 사망했다. 노동자 6명은 치료를 받고 있지만 부상자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