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당 문정복 + 진보당 홍은숙, 단일화 '藥이 될까 毒이 될까?'

국민의힘 정필재 후보는 "야당의 그들만의 리그로는 승리할 수 없다"며 평가절하?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4/03/20 [18:30]

더민주당 문정복 + 진보당 홍은숙, 단일화 '藥이 될까 毒이 될까?'

국민의힘 정필재 후보는 "야당의 그들만의 리그로는 승리할 수 없다"며 평가절하?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4/03/20 [18:30]

페이스북 캡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예비후보가 진보성향의 후보들과 손을 잡거나 단일화에 나서는 등 재선을 위한 발걸음을 빠르게 하고 있다.

 

20일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진보당 홍은숙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더민주당 문정복 예비후보 지지선언과 함께 단일화를 선언했다. 이날 홍 예비후보는 "윤석열 정권의 민생 파탄, 굴욕 외교, 민주주의 파괴에 맞서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 후보의 압도적 승리를 위해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단일화의 의미를 부여했다.

 

이에 문 예비후보는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시흥갑 지역은 야권 후보가 모두 단일화를 이뤄냈다"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모두의 열망인 정권 심판을 완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단일화 기자회견장에는 오랫동안 몸 담았던 정의당을 탈당한 후 더민주당으로 입당한 양범진 공동선대위원장도 함께해 단일화에 힘을 실어줬다.

 

반면, 국민의힘 정필재 예비후보 측은 "그들만의 리그로 치러지는 야권 후보들의 단일화에는 큰 의미가 없다"며 "문 후보는 4년 동안 시흥을 발전시킨 것이 무엇이 있는가. 시흥발전의 적임자가 누구인지 뽑는 선거이다. 시흥시민들께서 의회에서 폭주하는 더민주당을 이번에 반드시 심판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배종석ㆍ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