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산 + 고봉산 등 道 11개 시·군 주요 등산로에 '보이는 소화기' 설치

여민지 | 기사입력 2024/03/21 [10:29]

광교산 + 고봉산 등 道 11개 시·군 주요 등산로에 '보이는 소화기' 설치

여민지 | 입력 : 2024/03/21 [10:29]

자료 사진 

 

경기도가 수원시 등 11개 시·군 주요 등산로 주변에 보이는 소화기함 150개소를 설치한다.

 

'보이는 소화기함'은 산불 발생 시 진입로 확보 어려움 등으로 신속한 현장 접근이 어려울 경우, 등산로 주변에 누구나 소화기를 꺼내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눈에 잘 띄는 곳에 소화기를 설치해 둔다는 개념이다.

 

이에 따라 도는 산불 발생 시 등산객 이용객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소화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람의 왕래가 많은 등산로 주요 교차점에 소화기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 지역은 수원시(광교산, 칠보산), 고양시(고봉산), 화성시(무봉산, 봉화산, 칠보산 등), 안산시(수리산 등), 평택시(부락산 등), 파주시(감악산 등) 등이다.

 

또한 광명시(도덕산, 구름산), 포천시(천보산, 왕방산, 명성산 등), 양평군(용문산, 추읍산, 청계산), 여주시(황학산, 소달산, 마감산, 북성산, 싸리산 등), 동두천시(소요산 등)이다.

 

아울러 도난·훼손 방지를 위해 소화기별 관리 번호를 부여하고 경고문구 표기해 체계적으로 관리해 등산로 화재예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석용환 산림녹지과장은 "산불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최초발견자의 초기진화가 중요하다"라며 "소화기 설치로 산불발생 시 이용객 누구나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